Journey 2011 Essay

Andrew Murphy 방문기

Journey 2011 was an experience that is hard to characterize in words. The emotional depth required to undertake, participate in and finish the trip surpass most, if not all, two-week time periods during the course of my life. Still freshly returned and reflecting, the greatest certainty I can declare regarding the trip is my gratitude towards the JinHeung Moonhwa Company for being such giving hosts and active sponsors. Were it not for the efforts of Founder Kyung-Jin Park and CEO Andy Park, I am unsure when, if ever, I would have made the initial trip to Korea.

Thinking about Journey, despite only being days removed, makes me nostalgic. I could easily write pages about home staying with the Chae family, climbing Seorak-San and visiting Jeju Island. Yet the central experience and my reason for coming to Korea was to find my birth origin. That remains a journey unfulfilled.

If the first twenty-four years of my life were an unenlightened period regarding my cultural heritage, that period came to its culmination and a new beginning at the Holt Korea Adoption Agency. Knowing little in the months prior to applying for Journey, I had begun the search in my home country,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in anticipation of completing that search once visiting my country of birth.

Korea, though, only opened the Pandora’s box. While I did not get to meet my birth mother, I learned she was still alive and working in the Seoul area. Whereas before she was a mystical figure whose existence felt like myth, now, on the other end of my life cord, was a tangible, breathing person. A meeting could happen in the future, but its context will be different than I could have imagined. Before I wanted factual answers, now I have more personal questions. Who are you? What are you like? How am I similar to you? What do you feel and think about the decision you made when you were so young?

Coming to Korea, I wanted to make a connection. I wanted to find an anchor that, for once, felt like home. Korea is still not my home, and a great deal of waiting continues, but now the country and my heritage are real and significant to me.

For future participants, I would recommend determining what you want from Korea before you enter it. If it’s merely to tour peninsula and learn about your motherland country, JinHeung Moonhwa will provide that to its fullest extent. If you are looking for a meaningful connection to yourself, then Korea holds that (in a pure, biological sense) in its caring hands. Even beyond the two, though, Korea and the Journey trip provide a chance to change. Two weeks to analyze yourself and hit the pause button on your life, no matter the course it has taken beforehand. Perhaps afterwards you will restart where you stopped, with new knowledge that adds context to your thoughts and feelings. Or maybe, like me, you might decide to restart the video game of life and enter a new disc, a new game, a new experience.

I am unsure where my life goes from here. On a daily basis after returning to Las Vegas, I can feel my ambitions, goals and self-awareness changing. It’s exciting, though, because it includes a new side of myself that I never knew. And every new scenic thought contains thankfulness to JinHeung Moonhwa, and a view of calm, beautiful Korea on its horizon


이번 프로그램은 한 마디로 정의하기 어려운 경험이었습니다. 이러한 감정의 깊이는, 적어도 여행에 착수하고 참여하고 마치는 제 인생의 2주간의 기간 동안 따라 다녔습니다.

이제 갓 돌아왔지만, 여전히 제가 이 여행에 관해 분명하게 선언할 수 있는 것은 그러한 친절과 후원을 주신 진흥문화에 대한 고마움입니다. 박경진 회장님과 앤디 박 사장님의 노력이 없었다면, 저는 개인적으로 한국에 방문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단 며칠 동안만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프로그램은 저로 하여금 향수를 불러일으킵니다. 저는 설악산 등반, 제주도 방문, 그리고 (홈스테이를 했던) "채"패밀리들과 지낸 것에 대해서도 몇 페이지를 금세 써내려갈 수 있습니다.

한국에 온 주된 이유는 저의 탄생기원을 발견하고자 한 것이었습니다. 그것은 실행되지 않은 채 남아있습니다. 만약 제가 살아온 24년 동안 제 문화적 유산에 대해 잘 몰랐다고 한다면, 그것이 정점에 다다랐을 때 다시 홀트 한국입양회에서 다시 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에 지원하기 몇 달 전에 저는 내가 태어난 곳을 방문하는 것에 완벽성을 기하기 위해 미국의 제 고향에서 미리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비록 열려져 있지만, 한국은 아직 판도라의 상자입니다. 저의 생모를 만나지 못했지만, 저는 그녀가 살아있으며 서울에서 일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전에는 생모의 존재가 신화처럼 미스테리한 형상이었다면, 지금은 내 인연의 끈 저편에 분명히 실재하는 살아 숨쉬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언젠가 만나게 된다면 내가 상상했던 것과는 또 다르겠지요. 전에는 실제적인 대답을 원했다면, 이제는 개인적인 몇 가지 질문을 더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당신은 누구십니까? 무엇을 좋아하십니까? 저는 당신을 얼마나 닮았습니까? 당신이 너무나 어렸을 때 했던 그 결정에 대해 당신은 어떻게 느끼고 생각하십니까?

한국에 와서 나는 혈연을 만나기를 원했습니다. 나는 고향이라 느낄 수 있는 닻을 발견하길 원했습니다. 한국은 여전히 많이 고대했던 나의 고향이 아니지만, 이제 그 나라와 유산은 나에게 실제적이고 중요한 것이 되었습니다.

저는 미래의 참가자들을 위해 그들이 그곳에 방문하기 전 한국으로부터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확실히 하기를 권유하고 싶습니다. 한반도와 조국, 그리고 진흥문화에 대해 공부해 간다면 충분한 만족을 줄 것입니다. 만약 그들 자신에 대해 (순수하게 생물학적 의미에서) 의미 있는 끈을 찾기 원한다면, 한국은 도움의 손길을 줄 것입니다. 이 두 가지 외에도 한국과 이 프로그램은 변화의 기회를 제공해 줄 것입니다.

당신 인생에 중단버튼을 누르고 당신 자신을 분석하는 2주간을 미리 취해도 상관없습니다. 아마 당신은 당신이 멈춘 곳에서 당신의 생각과 느낌에 덧붙여지는 새로운 지식을 가지고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마도 저처럼 당신은 새로운 음악과 게임과, 경험으로 인생의 비디오 게임을 새로 시작하기로 결정할 것입니다.

저는 내 삶이 이곳으로부터 왔는지 확신하지 못하지만, 라스베이거스로 돌아온 후에 나는 나의 열정과 목표와 자아인지의 변화를 느낄 수 있습니다. 이것은 내가 결코 알지 못했던 나 자신의 새로운 측면을 포함하는 것이기에 흥미롭습니다. 그리고 그 모든 새로운 시각에는 수평선 위에 고요의 광경이 아름다운 한국과 진흥문화사에 대한 감사가 담겨있습니다.



 
Billie Porter Journey 2011 Essay

Korea is now many things to me. A source of cultural pride. The land of my birth. A reminder of personal sadness. I went on Journey 2011 with the belief that I would return home merely with some good memories and a newfound interest in Korean culture. That was naive of me. I cannot emphasize enough the transformative nature of Journey for Korean adoptees. The history, sights, sounds and tastes that take years to experience?we lived them in just two short weeks.

Prior to visiting to Korea, I was ignorant about the true scope of the country’s rich history. Visiting historic places such as the Bulguksa Temple and modern institutions like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helped me realize how much there is to be proud of. One cannot help but feel a sense of awe when standing in front of structures like the Gyeongcheonsa Pagoda.

Who hasn’t ever thought about conquering a mountain, and all that a mountain represents? The most exciting activity on Journey was climbing Seoraksan. It was a breathtaking climb, and I will always remember the way the mists cloaked the trees.

But the trip was also memorable because of the little things. Perhaps because of my adoptive mother’s background, I had always believed Japanese to be the Asian language most pleasing to the ear. The daily exposure to Korean language was enough to make me notice how lyrical and expressive it sounds. I could not understand what was being said, but it no longer sounded foreign to me. Indeed, it sounded very familiar.

Some of my happiest times on the trip were spent around a table. Not only was the food delicious, but there is something special about eating the same dish that your ancestors probably consumed thousands of years ago. Many of the meals were also enjoyable because they were handmade by my homestay hosts, giving the food a quality that just can’t be replicated in a restaurant.

The most meaningful destination for me was the visit to the adoption agency. The focus of Journey is not on connecting with our birth families. But it would seem impossible to separate the exploration of our cultural background from the exploration of our adoptions. The two experiences are deeply intertwined, but I failed to comprehend that right up until the moment I sat down with my case worker. I yearned to connect with my Korean heritage, and that is really not so far removed from the desire to know where one comes from.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I have thought about Korea almost every day since I returned home. Korea uncovered complex emotions within me, to the point that my life would be much less complicated if I could simply say it was a trip to my birth country. What I returned home with was profound pride that I come from a country with such rich history and traditions. I also possess a new determination to accept my fears and uncertainties about my adoption. Ultimately, I returned home a different person. I still don’t know if I can say what it means "to be a Korean," but I know I am more Journey 2011 was not whatI expected. It was much more, and I am very thankful for that.

THINGS I LIKED BEST ABOUT JOURNEY:
The people helped make the trip worthwhile. I made many lasting friendships, and could not have had a better introduction to Korean life than through the staff and homestay families. Related to that is the value of the homestay, which is as close to living like the average Korean person as I can think. The food was amazing, authentic and varied. I deeply appreciated the wide variety of activities planned for us that were designed to show us the best of Korea. The visit to our adoption agency was also very powerful, and interacting with orphans was a bittersweet but worthwhile experience.

THINGS THAT CAN BE IMPROVED ON JOURNEY:
The staff for Journey had excellent language skills, but communication regarding instructions or important information could be improved. Because there were so many English-proficient people accompanying our group, the volunteer translatorsseemed redundant. I also think that it would have been meaningful for the group if we had talked more in-depth about our adoption experiences/feelings/stories.

HOW I’VE CHANGED AFTER JOURNEY
I feel like I am no longer satisfied with merely eating the occasional Korean food or reading about Korean history in a book. I still consider myself an American but I also feel that I strongly identify with my Korean heritage, which was not the case before. In wanting to learn more about Korea, I am similarly more interested in possibly learning more about my biological family. My sense of identity is not so clear-cut anymore, but it is more multi-dimensional. I realize I can’t let my American upbringing erase my connection to my Korean roots.


한국은 내게 지금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문화 자부심의 원천. 나의 출생의 땅. 개인적 슬픔의 일깨움. 나는 단지 좋은 추억과 한국 문화에 대해 새로운 관심을 가지고 귀국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2011년 여행에 참가했습니다. 그것은 단순한 생각이었습니다. 한국 입양아를 위한 여행은 자연스레 나를 변화시키기에 충분하였습니다. 역사, 명소, 소리와 맛의 경험-우리는 단 2주간의 짧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한국을 방문하기 전, 저는 이 나라의 풍부한 역사의 진정한 범위에 대해 무지했습니다. 한국의 국립박물관 같은 현대적인 기관과 불국사 같은 역사적인 장소들은 제가 한국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데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경천사 탑과 같은 구조의 앞에 서 있었을 때 경외감 같은 것을 느꼈습니다. 모든 산의 대표인 산을 누가 정복할 것인가? 여행에서 가장 흥미로운 활동은 설악산을 등반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안개에 가리워진 나무들이 있는 아찔한 길을 등반한 것을 항상 기억할 것입니다.

하지만 여행은 사소한 것 때문에 기억에 남는 법입니다. 나를 입양한 엄마의 배경 때문인지 나는 항상 아시아의 언어는 내 귀에 익숙한 일본어가 거의 전부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매일 한국 언어를 쓰는 것 때문에 한국어의 표현이나 소리 등을 더 잘 알 수 있었습니다. 이유를 저도 이해할 수 없었지만 한국어는 더 이상 저에겐 외국말이 아니었습니다. 사실 그것은 매우 친숙했습니다.

여행에서 즐거운 시간 중 일부는 식탁에서 보냈는데. 음식이 맛있을 뿐만 아니라, 뭔가 수천 년 전부터 그들의 조상들이 먹어왔던 음식과 똑같은 것을 먹는 것 같은 특별한 느낌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 음식들은 식당 같은 데서 주는 음식들과는 질이 달랐고, 홈스테이 주인이 손수 만든 음식이었기 때문에 식사의 대부분이 아주 즐거웠습니다.

저에게 가장 의미있는 대상은 입양 기관 방문이었습니다. 여행의 초점은 우리가 태어난 가족과 연결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입양 탐구로부터 문화적 배경 탐구를 분리한다는 것은 불가능할 것입니다. 두 가지의 경험은 깊은 고리로 연결되어 있지만, 나의 경우 당시에는 그것을 즉시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저는 한국 유산을 접하게 되는 것을 간절히 소망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돌아온 후에도 지금까지 지워지지 않습니다. 제가 돌아온 이후로 거의 매일 한국에 대해 생각한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한국에 대해 제 감정을 드러낸다면, 간단히 말해 태어난 나라를 여행했다고 한다면 요점이 될 것입니다. 집에 돌아온 후, 풍부한 역사와 전통을 가진 나라에서 태어난 것에 대해 깊은 자부심을 가졌으며. 또한 나의 입양에 대해 두려움과 불확실성을 인정하는 새로운 결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여전히, "한국인이 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말할 수 있을지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이번 프로그램이 내가 기대했던 것 이상이었다는 것은 압니다. 그것에 대해 매우 감사함을 느낍니다.

여행에서 가장 내가 좋았던 점 :
사람들은 여행의 가치를 만드는 데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저는 많은 지속적인 우정을 만들어, 직원과 홈스테이 가정을 통해 한국 생활을 더 소개할 것입니다. 한국 사람들과 생활을 같이 했다는 점 때문에 홈스테이는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음식은 환상적이었고, 정확하고 다채로웠습니다. 한국의 다양성을 우리에게 보여주기 위해 많은 것을 계획하고 디자인한 것에 대해 깊이 평가하고 있습니다. 우리를 담당한 입양 기관을 방문한 것도 매우 큰 경험이었고, 고아들과의 만남도 씁쓸하지만 즐거웠으며, 가치 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여행을 향상시킬 수 있는 일들 :
여행에 관련된 직원들은 뛰어난 언어 능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의사소통에 관한 지시나 중요한 정보가 아마도 언어능력을 더 향상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 팀은 상당한 영어실력을 가지고 있고 번역을 할 수 있는 지원자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또 우리가 입양된 경험이나 그 느낌/ 기사에 대한 깊이 있는 많은 이야기가 있었다면 서로에게 더 의미가 있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내가 여행을 마치고 어떻게 변했는지:
저는 이제 가끔 한국 음식을 먹거나 한국 역사책을 읽는 것으로 더 이상 만족하지 않습니다. 아직 나 자신을 미국인으로 여기지만, 전과는 다르게 한국 유산에 대해 강력하게 확인하고 있음을 느낍니다. 저는 한국에 대해 더 많이 배우기를 원하며, 저를 낳아준 가족에 대해 더 많이 알 수 있을 거란 가능성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 정체성의 감각은 아주 명백하진 않지만 더 다양해졌습니다. 한국인으로서의 뿌리와 연결하는 데 미국인으로서의 성장을 지울 수 없음을 실감합니다.



 
Brittany Whitman Essay

I really enjoyed every aspect of the Journey 2011 trip to Korea. I told myself, before arriving to Korea, that the only thing I had to do is keep an open mind. The tour and accommodations provided to us by The Company was perfect which when being faced with the daunting experience of being, not only in a different country, but that of my birth country was, when looking back in hindsight, such an important factor. I can't imagine what I would have done to even take care of basic needs that were excellently provided to us if I had to have done it on my own. The whole experience must have taken planning that us "Journeyers" could have (and at times) taken for granted. I absolutely thank The Company and past journeyers who take the time, finances and resources to provide overseas Korean adoptees the opportunity to visit their birth country for the first time where otherwise it might have not been possible! This trip, for me, is an added chapter to my life that I couldn't have had if not for the love, kindness, and hope of The Company.

The trip is straight forward; I just get myself to Korea and back home, Jinheung Moonhwa takes care of the rest. No hidden motives, no threat to personal safety, just the Korea I came to see and enjoy and most importantly, an understanding of my country which represents who I am and where I come from. I especially appreciate past journeyer, Robyn, who made my trip more comfortable in just knowing she is there and has gone through the same motions and emotions that I was going through. She was available throughout the trip to break down cultural differences between Korea and America ie.; no spaghetti straps! no bare shoulders! no smoking! Robyn was essential in my getting through the everyday life of Korea. Andy Park was invaluable to my experience as well. He made me feel so comfortable and welcome. What I appreciate the most about Andy is how he educated me on the history and culture of Korea. I learned a lot about social etiquette and family values through Andy. Samuel was our guide/interpreter and made a very memorable and lasting impression on me. I believe his job throughout the whole trip has got to be one of the most stressful and my thanks to him are infinite. What helped me stay connected to the experience of being in Korea was the openness with which Robyn, Andy and Samuel would tell me their own personal stories, experiences and feelings. Learning why the Chairman provides this tour to overseas Korean adoptees was so pure in reason and quite almost unbelievable because it is so rare to see such charity given.

I came to Korea with my senses heightened and each one of them was satisfied and fulfilled. From a visual standpoint I was introduced to the very colorful culture, both past and present, of Korea. I was taken to palaces that really gave me a view of the royal history. I was able to walk around the courtyards and see the layouts of them and experience the importance of the cultural, social and government history. I especially enjoyed the Folk Villages, too! I was so delighted in literally taking a step into the "old days" of Korea. The DMZ will forever be memorable to me and hearing personal stories of how the separation of Korea affected and still affects individuals and Korea as a whole. I did not fully understand the devastation until I saw the derailed train that still stands after being pelted with over a thousand bullets or having seen the prayers and photos. We went to the DMZ on the first day of the Tour and that alone built my foundation in learning about Korea and what being Korean is and how this is a part of me. That put an awareness in me that was never there before, but will be with me forever. The mountains and landscapes are to be admired. We were taken to Soeraksan(spelling?) and after climbing this thing for hours, the gift was the view at the top. Absolutely incredible! Of course, I wouldn't have made it to the top without the persistence and encouragement of Andy... thanks Andy! Jeju Island really is like the Hawaii of Korea, too. Beaches and palm trees and volcanoes! Just being in Seoul was eye candy. It's like a bunch of cities hidden inside of a city geographically incredible.

Of course we were introduced to the culinary side of Korea. This was what I was most looking forward to on the trip. We ate according to the geography and by doing this it helped me to learn about the certain area we were in. I ate a lot of traditional Korean fare as well as such comfort food staples as sundubu and ddokboki...yum! I ventured to try the bondaegi which was not my favorite by any means, but I learned the importance of how this dish came to be during the war. The shaved ice with sweet bean and fruit was very nice and, if you can believe it, I ate the best corn dog ever from a street vendor, though I opted for the one not rolled in french fries! We also ate pizza and fried chicken, but what was interesting was to see Korea's interpretation of these food though still delicious... maybe not the pickled radish that comes with the pizza. HA!

Other memorable things I would like to mention is the Tea and Bowing ceremony. The hanboks were gorgeous and the learning of the tea ceremony was fascinating. Going to the cooking school to learn how to cook Korean food was too much fun, as well as hanolsori. The traditional music is different than what I am used to hearing and getting the opportunity to play the instruments was a joy to me. We were given a homestay family with whom we spent four nights with. My homestay family opened their home to me for which I am very grateful and I got to hang out with their daughter, Nare, who took me out and showed me what she does to have fun... shopping, eating and exploring Seoul. She had the best patience with my lack of the Korean language and we had a lot of fun teaching each others' language. Having a homestay family turned out to be one of my most favorite parts of the trip and I wish I had been able to spend more time with them. The time spent in Korea was so stimulating in a way that I can close my eyes and take myself right back there! The schedule was very intense and in a very good way. I was never left idle and wondering, "what now?" because Andy and Robyn are the best time keepers in Korea! If I could do this trip all over again, I most definitely would do it with no second thoughts about it! I thank Jinheung Moonhwa, Chairman Park, Andy, Robyn, Samuel and absolutely everyone involved in making this trip available to overseas Korean adoptees like myself!


이번 2011 한국방문 프로그램의 모든 점이 정말 즐거웠습니다.
나는 한국에 도착하기 전, 열린 마음을 가져야 한다는 한 가지 생각만 했습니다.
회사에서 우리들에게 제공해 준 이 여행과 숙박은 완벽했습니다. 지나고 나서 보니, 그런 것들은 타국에서 뿐 아니라 태어난 곳에서도 겁이 나는 경험에 직면했을 때 중요한 요인이었을 것입니다. 저는 우리에게 완벽하게 제공되었던 가장 기본적인 필요들을 만일 나 스스로 해야 했다면 어땠을까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그러한 경험들은 우리 참가자들이 때때로 당연시 여길 수 있지만 꼭 필요한 계획이었습니다.

저는 해외 입양인들에게는 불가능했을지 모르는 조국 방문의 기회를 주기 위해 시간과 재정을 들인 회사와 과거에 참가했던 자원봉사자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이번 여행은 진흥의 사랑, 친절, 소망이 없었다면 갖지 못했을 내 인생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습니다.

이 여행은 확실했습니다. 나는 진흥문화사의 보살핌으로 한국에서 편히 쉬고 집에 돌아왔습니다. 어떤 숨은 의도나, 신변의 안전에 대한 위협 없이 한국에 와서 즐겼고, 무엇보다 내가 어디에서 왔고, 내가 누구인지를 보여주는 나의 조국에 대해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특별히, 내가 겪은 감정들을 고스란히 겪어서 잘 알고 있어서 이번 여행을 더 편안하게 만들어준 과거 참가자였던 라빈(Robyn)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그녀는 이번 여행을 통틀어 한국과 미국의 문화적 차이를 허물어 주는 역할을 했습니다. 어깨 끈 금지, 드러낸 어깨도 금지, 담배도 금지! 라빈은 내가 한국에서 보낸 모든 날들에 꼭 필요했습니다.
앤디 박 역시 그러했습니다. 그는 저를 너무나 편안하고 환영받는 느낌이 들게 해 주었습니다. 내가 앤디에 대해 가장 크게 감사하는 것은, 저에게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가르쳐준 것입니다. 앤디를 통해 가족의 가치와 예의범절에 대해 많이 배웠습니다.
사무엘은 우리의 가이드이자 번역자였고, 매우 인상적이고 기억할 만한 사람으로 남아있습니다. 나는 그의 역할이 이번 여행을 통틀어 가장 스트레스가 많은 사람 중 하나였을 거라 생각하기에 그에게 무한한 감사를 드립니다. 한국에서 경험하며 머무는 동안 도움이 되었던 것은 라빈, 앤디, 그리고 사무엘이 그들 자신의 이야기와 경험, 느낌들을 말해 줌으로서 보여준 열린 마음이었습니다.

기업가가 해외 입양인들에게 베푸는 이러한 자선은 보기 드문 일이기에, 너무나 순수하여 거의 믿어지지 않았습니다. 나는 들뜬 마음으로 한국에 왔고, 만족했고 원하는 바를 이루었습니다.
시각적인 측면에서 나는 한국의 과거와 현재의 다양한 문화를 소개받았습니다. 궁은 왕정의 역사를 볼 수 있게 했습니다. 궁정의 뜰을 거닐며 문화와 사회 그리고 정부의 역사의 중요성을 경험했고 그에 대한 전반적인 것들을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나 민속마을이 즐거웠습니다. 나는 정말로 한국의 옛날로 발걸음을 옮길 수 있어서 너무나 즐거웠습니다.
DMZ에서는 한국이 어떻게 분단되었는지와 여전히 분단국가인 한국의 특수성에 대하여 들은 것이 영원히 기억에 남을 것입니다. 천개가 넘는 총알을 쏜 후에도 여전히 서 있는 탈선한 기차를 보거나, 혹은 기도문과 사진들을 보기 전까지는 파괴를 완전히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투어 첫날 DMZ에 가서 한국에 대해 배우면서 한국인이라는 것, 그리고 나의 과거가 어떠했다는 것에 대한 근본적인 이해의 토대를 깔았습니다. 이러한 것을 아는 것은 이것이 결코 이전에 있었던 일에 그치는 것이 아닌, 영원히 내가 가지고 갈 것들입니다.

산과 경치는 경탄을 자아냈습니다. 우리는 설악산에 가서 몇 시간동안 올라 산 정상에서 이 선물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정말 놀라웠습니다. 물론 앤디의 닦달과 격려가 없었다면 볼 수 없었겠지요.
앤디에게 감사를...! 제주도는 정말 한국의 하와이 같았습니다. 해변과 야자수와 화산들! 서울에서는 구경만으로도 좋았습니다. 그것은 지리학적으로 놀라운 도시의 숨겨진 도시들 다발 같았습니다.

물론 우리는 한국의 요리도 소개받았습니다. 이것은 이 여행을 가장 기대하게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지역을 따라 가면서 먹었고, 이를 통해 저는 우리가 있던 특정 지역에 대해 배울 수 있었습니다. 순두부, 떡볶이 같은 편안한 음식 뿐 아니라 전통한식도 많이 먹었습니다. 내 취향이 아니었던 번데기도 어떻게든 먹어보려고 했습니다. 번데기는 어떻게 전쟁 중에 들어왔고 왜 중요했는지를 배웠습니다. 단팥과 과일이 들어간 팥빙수는 정말 좋았습니다. 그리고 믿으실지 모르지만, 감자튀김이 없는 것을 택했음에도, 거리 행상에서 먹은 콘도그는 최고였습니다. 우리는 피자와 프라이드치킨을 먹었지만, 흥미로웠던 것은 이러한 것들이 한국식으로 변형되어 있었다는 것, 그럼에도 여전히 맛있었다는 것, 그리고 피자와 함께 나오는 게 단무지는 아니었다는 것이었습니다. 하하..

다른 기억할 만한 것들은 차와 절하는 것이었습니다. 한복은 멋졌고, 다례를 배우는 것은 환상적이었습니다. 요리학원에 가서 한국음식 조리법을 배운 것 역시 '하늘소리'에서와 마찬가지로 너무 재미있었습니다. 전통 음악은 제가 지금껏 들어왔던 음악과는 달랐으며, 악기를 연주할 기회를 가진 것도 재미있었습니다.

우리는 4일 밤을 보낼 홈스테이 가족도 만났습니다. 나의 홈스테이 가족들은 그들의 집을 나에게 개방했고, 나는 그들의 딸 내어(Nare)와 함께 서울을 탐방하며 쇼핑하고 먹었습니다. 그녀는 나에게 재미있는 것들을 보여주었고 나의 서툰 한국말에도 인내심을 발휘했습니다. 우리는 서로의 언어를 가르쳐주면서 즐거운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홈스테이 가족들을 얻은 것은 이번 여행에서 가장 좋았던 부분의 하나가 되었고, 나는 그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한국에서 보낸 시간은 내가 눈을 감고 있으면 나를 곧장 거기로 데려가 줄 정도로 너무나 인상 깊게 남아있습니다. 일정이 매우 빡빡했지만, 너무 좋았습니다. 한국 최고의 타임키퍼인 앤디와 라빈 때문에 나는 결코 게으를 수 없었고, "이제 뭐하지?" 하며 궁금해 하지 않아도 되었습니다. 만약 이 여행을 전부 다시 한다고 해도 분명 그럴 것입니다.

진흥문화사, 박경진 회장님, 앤디, 라빈, 사무엘, 그리고 나를 비롯한 해외입양인들에게 유익하도록 이번 여행을 진행하는 데 관련된 모든 이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Emily Asch 방문기

There are many wonderful memories from our Motherland Journey, but what can’t be captured on camera is the feeling that I had while I was there. What I liked best was I feeling at home and in touch with my Korean identity. I enjoyed learning about Korean culture and way of life and feeling like the people that we met along the way were family. I learned what kind of behavior is considered appropriate and all of the other little nuances that being absorbed in a foreign country will teach you. I was touched by how truly generous and selfless everyone from Jin Heung was, as well as our host families who all seemed to genuinely want us to have a meaningful experience.

Although the sightseeing and cultural experiences were enjoyable and taught me a lot, one of the best ways to learn and appreciate a culture is to interact with young local people and socialize. So, the only thing I feel could be an improvement is to maybe fit in more social activities into the itinerary and more opportunities to have some free time at night. Whenever I travel, those are the moments that are most memorable to me.

After this journey, I am proud to say I am Korean?whenever people have asked me in the past, I felt like I was lying because, besides the way I looked, nothing about me was Korean! I didn’t know any of the language, customs, food or traditions. With all the experiences I picked up on the journey?visiting important sights, learning Korean phrases, taking the cooking class, living with our host families?I can now say that I know more about who I am. I can tell people that I AM Korean and I am adopted, but Korea is my home and those are my people.


모국 방문 여행에 관한 멋진 기억들이 많습니다. 카메라로 찍은 것이 아닌, 온전히 제가 느낀 것입니다. 그중에 제일 좋은 것은 제 집에 있는 것 같은 편안함과 한국적인 정체성이었습니다. 한국 문화에 대해 배우는 것과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만나 삶의 방식을 배우는 것도 즐거웠습니다. 제가 배운 행동양식은 신중하고 적합하면서도 외국에서 습득할 수 있는 약간의 뉘앙스가 섞인 것이었습니다. 저는 의미있는 경험들을 만들어 주려 하는 진흥 가족들의 헌신적이고 진심어린 태도에 감동받았습니다.

관광과 문화적 체험이 매우 즐겁고 많은 것을 가르쳐줬음에도 불구하고 특정 문화를 배우고 즐기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지역 청소년들과 함께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제가 느낀 개선점은 여행 일정에서 사회적인 활동을 늘리는 것과 밤의 여가시간을 늘리는 것입니다. 제가 여행할 때마다 그런 일들은 뇌리에 가장 깊이 남곤 했습니다.

여행 후 저는 제가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자랑스러워하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이 과거에 제게 물어볼 때마다 저는 거짓말하는 기분에 시달리곤 했습니다. 제가 보는 관점에서 제게는 한국인으로서의 무언가가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저는 한국 언어도, 문화도, 식습관도 몰랐습니다. 여행에서 배운 경험?관광명소 방문, 한국어 배움, 요리교실 참가, 한국인 가정에서의 생활?이제는 제가 누군지 알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저는 사람들에게 제가 한국에서 입양되었다고, 그러나 한국은 내 집이고 한국인들은 내 친구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Stuart Lee 방문기

Journey 2011 for overseas adoptees has been an awe inspiring experience for me on many different levels. It has opened me up to cultural diversity within my birth Country and has allowed me to meet and greet my birth family for the first time. It has also allowed me to stay in touch with my korean roots as well as experience the very best that Korea has to offer.

Journey has allowed me to begin to get in touch with my mother culture. I have not yet experienced any of my own birth culture as i have been brought up for 28 years in South Australia. Therefore the best thing i liked was the cultural introduction as this has been my stepping stone into Korea. The Journey has been relatively short however i have gained so many things in that time. Some of these are invaluable. Firstly the friends i have made who are from the same culture identity as myself , being an inter-country adoptee as well as being foreign has allowed me to gain an unbreakable rapport with them. Secondly it has allowed me to meet my birth family for the very first time . If journey was unable to support me through the 2 weeks i was in Korea it would make the first meeting and subsequent meetings quite hard to manage due to cultural and linguistic differences. Therefore that is one of the main things i enjoyed throughout Journey is the caring nature and support that is given as meeting my birth family would not of been possible without that.

Journey provides and facilitates many different activities whilst being in my birth country. There is a tight schedule and many logistical hurdles which need to be overcome whilst travelling with some of these being impromptu. It would be beneficial to have more effective communication from the leaders to the adoptees as i sometimes think there was a fundamental problem with communication. This is however hard to compensate for because the attendees are in a foreign country and most likely do not speak any of their mother tongue.

I have changed dramatically since i have attended Korea for the first time. I have changed mentally, emotionally and physically. Since meeting my birth family it has given me an identity which i can truly say that i am for the first time. Prior to meeting my family i had no cultural integrity or cultural insight as to who i am. In terms of how i have changed day to day my personality is the same however i have made changes to what i do. I message my family by talking in Korean so i will always have that link to my mother culture. I am tied to this forever now as i have made a cultural connection. A connection that was made through Journey 2011. I do more Korean things now or am at least more aware i eat more Korean food i even make it at home instead of cooking westernised cuisine as i found the Korean dishes quite addictive, when i came home and just had to have kimchi. I did not have the means to be able to do this prior to my Journey as i had no identity oJourney 2011 for overseas adoptees has been an awe inspiring experience for me on many different levels. It has opened me up to cultural diversity within my birth Country and has allowed me to meet and greet my birth family for the first time. It has also allowed me to stay in touch with my korean roots as well as experience the very best that Korea has to offer.

Concluding i think it is one of the single most important things i have done as an adult to send an email to Robyn to ask to go on Journey. It is just that for me. The start of one of the biggest journeys in my whole adult life. I wish all Korean adoptees can experience what i was given as it is truly humbling and the start of something beautiful. For some people they may not want any more to do with Korean culture it is truly up to them and what they choose that is their choice. My choice is to embrace this identity which is Korean Australian with both hands. Something which may not have been available if i hadn't of been exposed to it. r the knowledge to be able to eat a Korean meal at home. I now feel that i can do this as i have made the connection.


해외입양인들을 위한 2011 여행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제게 영감을 주는 경험이었습니다. 그것은 제 모국에서의 문화적 차이점을 느끼는 것과 제 태생적인 가족을 처음으로 만나는 경험이었습니다. 그것은 또한 제 한국이 줄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인 한국적 뿌리와 만나는 것이었습니다.

여행은 제게 어머니의 문화를 만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남호주에서 28년이라는 세월을 보낸 저는 어머니의 문화를 겪어볼 기회가 없었습니다. 그러므로 제가 가장 좋아했던 것은 한국 문화 소개로, 이것은 제게 한국에 대한 하나의 디딤돌이 되었습니다. 이 여행은 비록 짧았지만 저는 그 시간 동안 많은 것을 얻어갈 수 있었습니다. 그중 몇몇은 가치를 매길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먼저 같은 문화권에서 온 친구들은 국외 입양아들로 끊김 없는 관계를 맺을 수 있었습니다. 둘째로 처음으로 친가족들과 만날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만약 2주간의 한국 여행에서의 도움들이 없었다면 그것은 첫 번째 만남이 되었을 것이고 문화와 언어가 달라 자주 볼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것은 내가 여행을 즐긴 가장 큰 이유입니다. 이 여행이 없었다면 자연스럽게 친가족을 만날 일은 아마 없었겠지요.

여행은 제 모국에 있는 동안 많고 다양한 경험들을 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일정은 빡빡했고 극복해야 할 많은 장애물이 있었습니다. 리더와 입양인들 간에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졌다면 좋았을 텐데 어떤 때는 커뮤니케이션 자체에 구조적인 문제가 있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하지만 사실 보상은 어려운 것이, 참가자들 중 대다수가 모국어를 하나도 못했기 때문입니다.

한국을 처음 와서 제 자신이 굉장히 많이 바뀌었습니다. 정신적으로 감정적으로 실제적으로 말입니다. 친가족들을 만난 것은 처음으로 제 정체성을 찾을 수 있게 했다는 사실을 말할 수 있습니다. 가족들을 만나기 전에는 내가 누구인지 하는 문화적 진정성이나 통찰력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매일매일 제 자아정체성을 어떻게 바꿀까 하는 문제는 제 행동을 통해 변할 수 있다는 걸 느꼈습니다. 제 가족과 한국어로 소통하면서 제 어머니 문화와의 연결고리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문화적으로 연결되면서 저는 한국과 영원히 묶이게 되었습니다. 2011년 여행을 통해서 고리가 만들어졌던 것입니다. 한국적인 많은 것을 할 수 있게 되었는데, 한국 음식을 먹는 것뿐만 아니라 만들게도 되었습니다. 집에 오면 서부 요리를 하는 대신 김치를 담가 먹는 것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런 걸 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2011 여행에서 다른 참가자들처럼 여러 측면에서 인상적인 경험을 하고 정체성을 찾았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모국에서의 문화적 다양성을 접할 수 있었고 처음으로 제 친가족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이것은 한국적인 뿌리를 찾은 것으로, 한국이 제게 해준 것 중 가장 좋은 것입니다.

최종적으로 제가 생각한 중요한 것은 한 명의 어른으로서 로빈 씨에게 메일을 보내 여행에 대해 물어본 것이었습니다. 그건 온전히 저를 위한 것이었습니다. 제 인생 통틀어 가장 커다란 여행의 시작이었습니다. 저는 모든 한국 입양인들이 제가 받은 것과 같은 경험을 했으면 합니다. 그것은 매우 친절하고 아름다운 것이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한국문화에 대한 것을 더 이상 알려 하지 않는데 그것은 그들의 선택입니다. 제 선택은 한국계 호주인으로서 이런 정체성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만약 그런 일과 맞닥뜨리지 않았다면 받아들일 수 없었을 것입니다. 집에서 한국 음식을 해먹을 수 있는 지식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이를 통하여 하나의 연결고리를 만들 수 있게 되었다고 느낍니다.